• 최종편집 2022-06-24(금)
 

 

 

예장합동과 예장통합 총회 임원들이 5월 17일 앰버서더 서울풀만호텔에서 만남을 가졌다. 이날 만남은 예장통합측 초청으로 이뤄졌다. 양 교단의 만남은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이어졌다.

통합 총회장 류영모 목사는 “배광식 총회장과 알게 된 지 1년이 조금 넘었는데, 짧은 시간이지만 귀한 친구를 얻은 기분이다. 덕분에 이번 회기 동안 양 교단이 한 마음 한 뜻으로 한국교회를 섬길 수 있었다”며 친근감을 표시했다.

합동 총회장 배광식 목사도 “예장합동과 예장통합이 손을 잡으면 한국교회가 평안하고, 우리나라 복음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 어떤 사안이라도 양 교단이 협력하면 안 될 일이 없다고 본다. 특별히 류영모 총회장이 한교총을 통해 좋은 리더십을 보여주고 있어 감사한 마음이다”며 “앞으로도 양 교단이 한국교회의 기대를 저버리지 말고, 아름다운 교류가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 교단은 사학법 문제, 차별금지법 제정 문제 등 한국교회 앞에 놓인 많은 현안 과제에 대해 함께 논의해 나가자고 다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합동-통합 만났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