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30(목)
 

차별금지법 반대.jpg

 

지난해 9월 진평연(진정한 평등을 바라며 나쁜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전국연합) 대표회장이자 영락교회 담임 김운성 목사가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며 1인 시위를 벌였다. 김운성 목사를 시작으로 온누리교회 이재훈 목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오륜교회 김은호 목사,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수영로교회 이규현 목사, 예장합동 총회장 권순웅 목사 등이 릴레이 1인 시위에 참여했다. 대형교회 목회자들의 참여로 화제가 됐던 1인 시위가 확대되어 대규모 목회자 대회를 연다. 오는 6월 13일(화) 오후 2시 서울 영락교회(김운성 목사)에서 3천인 목회자 대회 ‘희망의 대한민국을 위한 한국교회 연합기도회’를 개최한다.

서울차반연, 차반연전국목임, 서기총 외 다수 목회자연합단체들이 연합해 주관하고 희대연대회준비위원회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를 주제로 진행된다. 주강사는 고명진 목사(수원중앙침례교회), 김운성 목사(영락교회),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이며, 오프닝 특강은 길원평 교수(진평연 집행위원장)와 조영길 변호사(법무법인 아이앤에스 대표)가 강사로 나선다.

지난 5월 18일(목)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 1인 시위로 나선 예장합동 총회장 권순웅 목사는 “차별금지법과 유사한 법을 통과시켰던 서구교회는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진리를 묵과했기에 교회와 가정이 해체 되었다. 동성애를 정당화하는 차별금지법은 종교의 자유와 성경이 말하는 진리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내용을 다수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입법을 반대한다”면서 “동성애를 인정한 나라들을 보면 남녀구분 없이 모든 성을 인정하는 문제로 다음세대가 가치관 정립에 혼란을 겪고, 동성애로 인해 여러 질병 등으로 피해가 심각하다”고 말했다.

이재훈 목사(온누리교회, 서울차반연 공동대표)는 “차별금지법은 결코 바꿔서는 안 되는 사회의 근간이 되는 양성질서를 무너뜨림으로 혼란한 세상을 조장한다. 불안정하고 왜곡된 느낌을 기준으로 성을 규정한다는 것은 결코 용납돼서는 안 되는 반사회적 혁명이기에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대회 참여는 https://forms.gle/CXXH2yEw6WQNp1CJ8를 통해 접수 가능하다.

 

문의) 서울차반연 상임총무 안석문 목사 010-8744-0228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차별금지법 반대’ 위한 목회자 3천인 대회, 6월 13일 영락교회에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