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6(목)
 
 
권남궤 실장.jpg
 
사이비 이단들의 비윤리적, 반사회적인 문제가 국민적 공분을 산 것은 비단 어제 오늘의 이야기만은 아니다. 그럼에도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바라본 사이비 이단 신천지의 문제는 다시 한번 교계를 넘어 우리 사회에 큰 충격을 주었다. 사실 어느 단체에서나 집단 감염은 충분이 발생할 수 있다. 그러나 신천지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그들이 가지고 있는 집단의 고질적인 체질 즉 진실을 은폐하고, 거짓으로 대응하여 국민과 관계기관을 기망하는 비양심적 비신앙적인 태도에 있다. 정통교회의 기대와는 달리 이번 사태로 신천지는 이만희 교주를 중심으로 소위 핍박(?)을 이겨내기 위해 더욱 결속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하나님도 시간도 신천지편이 아니라는 것이다. 영생불사의 존재라고 믿고 있는 교주 이만희씨의 죽음이 곧 현실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교주 사후 미혹된 불쌍한 영혼들을 정통교회가 몇 사람이라도 살리고 싶다면 지금부터 기도하면서 서둘러 준비할 것을 제안한다.
 
 
첫째, 교회는 신천지 탈퇴자들을 안심하고 받아줄 수 있는 확실한 검증 메뉴얼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교주 사후 신천지 이탈자들이 정통교회로 출석하겠다고 찾아오면 어떻게 할 것인가? 교회 출입구 앞에 붙여놓은 "신천지 출입금지" 문구를 보여주면서 정중하게 퇴거 명령을 내릴 것인가? 아니면 기쁜 마음에서 공동체 일원으로 받아들일 것인가? 사실 쉽게 결정하기가 어렵다. 이 사람이 위장한 추수꾼은 아닐까? 교회를 힘들게 하는 것은 아닐까? 아니면 정말로 순수하게 돌아온 영혼일까? 교회와 목회자들은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둘째, 교회는 신천지 탈퇴자들을 치유하고 회복시킬 수 있는 전문적인 상담 프로그램을 준비해야 한다. 신천지의 그릇된 성경관(비유풀이, 예언서, 요한계시록)의 오류를 깨달아 분별할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그리고 바른 성경관을 통해 진리이신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흔들림이 없는 구원의 확신을 심겨주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정통교회의 설교나 성례전에 적응하지 못하여 유리하는 별과 같이 방황하다가 또 다른 이단의 아류에 빠지게 된다.
 
셋째, 교회는 검증과 회복의 절차를 성실하게 밟은 신천지 탈퇴자들을 선입견과 편견 없이 예수 그리스도의 희생적 사랑으로 품을 수 있어야 한다. 신천지의 교리를 분별하고 이만희씨가 종교 사기꾼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해서 그들과 가족처럼 지냈던 시간과 끈끈한 정을 잊어버리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 마음의 공허함을 채울 수 있는 방법은 교회 공동체 안에서 의 성도간의 사랑과 교제에 그 해답이 있다.
 
상담을 받고 신천지를 탈퇴한 많은 분들은 한 때 사이비 이단 신천지에 빠졌다는 낙인이 꼬리표처럼 따라 다니지는 않을까 하는 두려움을 가지고 있다. 모든 죄인을 차별없이 속량하신 생명과 부활의 주님을 기억하며 조국교회가 신천지 탈퇴자들을 맞이할 준비를 해야 한다. 골든타임이 빠르게 다가오고 있기 때문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천지실상보고] 신천지 대처 어떻게 할 것인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